유흥업소 여성 도우미 공급 14억 챙긴 ‘보도방 ’업주 무더기 적발 [출처: 중앙일보] 유흥업소 여성 도우미 공급 14억 챙긴 ‘보도방 ’업주 무더기 적발

안산휴게텔 여성도우미를 공급하거나 성매매를 알선하고 14억원을 챙긴 일명 보도방 업주와 성매매를 한 여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6일 성매매알선 혐의로 보도방 업주 최모씨(50)등 2명을 구속하고 박모씨(39)등 30명을 직업안정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또 성매매 혐의로 박모(32·여)씨 등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최씨 등 2명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부산 북구 덕천동 유흥업소에 여성도우미를 공급하거나 성매매를 알선하는 무등록 직업소개소인 속칭 ‘보도방’을 운영하면서 14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성매매 여성 4명은 올해 8월 부산 북구 덕천동에 있는 한 모텔에서 24만원을 받고 1차례씩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여성접대부를 노래방에 공급하는 이른바 '보도방' 업주 32명이 지난 1년 4개월 동안 받아 챙긴 부당이득만 약 1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안산오피 보도방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한 뒤 일대를 탐문 수사해 이들을 차례로 검거했다. 5차례에 걸친 보도방 사무실 압수수색으로 영업 장부를 확보하고 범행을 파악했다.

안산유흥 이들의 부당이득금을 환수를 위해 국세청에 관련 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